청도군,코로나19 긴급경영안전자금 47억원 요청
상태바
청도군,코로나19 긴급경영안전자금 47억원 요청
  • 정상현 기자
  • 승인 2020.03.25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대구경북취재본부 정상현 기자] 청도군이 코로나19 피해 농업인 지원을 위해 긴급경영안정자금으로 경북도 농어촌진흥기금 47억원을 긴급지원 요청했다.

코로나19 발생으로 청도군 봄철 지역특산물인 한재미나리, 딸기, 표고버섯 등 신선농산물 소비 위축과 판로가 어려워 농가 경영 불안이 가중되고 있어, 농업인 경영안정 도모 및 위기 극복을 위해 농어촌진흥기금을 융자 지원할 계획이다.

긴급 요청한 농어촌진흥기금은 비료, 농약, 하우스용 비닐 등 소모성 농자재구입, 축산농가 사료구입 등에 필요한 운영자금으로 지원한도는 개인 2천만원, 농업법인 5천만원이며, 금리는 연1%에 2년 거치 3년 균분상환이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군내에 거주하는 농업인 및 사무소를 둔 법인 중 코로나19로 인한 농축산물 소비감소, 개학 연기로 학교급식, 식당 등 납품 불가에 따른 농축산물 판로 차단 등 피해를 본 농업인을 우선 선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융자지원 희망자는 추후 공모 신청을 통해 주소지 읍·면사무소에 융자신청서, 사업계획서 등을 작성해 신청하고, 지원대상을 군 자체 심사를 거치고 농협을 통해 대출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