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학교 급식 농산물 긴급 지원
상태바
농식품부, 학교 급식 농산물 긴급 지원
개학 연기에 갈 곳 없던 농산물…자가격리자에 공급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3.24 2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수 농식품부장관이 친환경농산물 소비촉진 현장방문 했다. [사진=농식품부]
김현수 농식품부장관이 친환경농산물 소비촉진을 위해 대형마트에 현장방문 했다. [사진=농식품부]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개학이 연기돼 피해를 입은 농가를 돕기 위해 농림축산식품부가 나섰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전국 초‧중‧고 개학이 내달 6일로 2주 추가 연기됨에 따라 급식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친환경농산물 생산 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긴급 지원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대책은 학교 급식 중단으로 친환경농산물 가격이 하락하고 있는 상황에서 개학이 추가 연기되는 경우 발생할 수 있는 판로 중단 및 가격 하락 등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농식품부가 지자체를 통해 파악한 결과 개학이 2주간 연기되는 경우 급식 중단에 따라 피해가 예상되는 품목은 51개 품목, 406톤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에서 봄철에 생산이 집중되고 저장성이 떨어져 피해가 큰 품목은 엽채류, 과채류 등 10개 품목 173톤, 비교적 생산규모가 적거나 어느 정도 저장성이 확보되는 품목은 41개 품목, 233톤으로 추정된다.

농식품부는 피해물량 전량(406톤)에 대한 할인 판매와 코로나19 자가격리자를 위한 친환경농산물 무상공급 등의 대책을 추진한다.

또 농식품부와 친환경농산물 의무자조금 관리위원회가 공동으로 주관하고, 지자체, 민간 유통업체와 협력해 학교 급식 농산물 온‧오프라인 할인판매(20%)를 24일부터 순차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피해가 큰 10개 품목(143톤)은 11번가 등 유통업체와 협력하여 온라인을 중심으로 꾸러미로 판매하고, 41개 품목(233톤)은 이마트 등 대형유통업체‧생협 등에서 할인 판매를 실시한다.

농식품부는 전국 코로나19 자가격리자(약 1만명)를 대상으로 친환경농산물(30톤)로 구성된 꾸러미(3kg 상당)도 3월 중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친환경농산물 꾸러미는 각 지자체에서 신청을 받은 물량만큼 지자체별 구호물품 공급체계를 통해 공급하는 방안을 지자체와 협의하고 있다.

면역력 강화와 친환경 농산물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 증대에 따라 소비지 대형마트‧생협 등 수도권 대형매장(10개소)을 대상으로 친환경농산물을 홍보하고 판촉 활동에 필요한 예산을 지원한다.

친환경농산물의 직거래 활성화를 도모하고 생산 경영체의 부담을 완화시키고자 친환경농산물 직거래 자금 대출금리를 인하하는 방안 등도 검토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친환경 농산물 소비 동참을 요청에 최근 추진된 학교 급식 친환경농산물 생산농가 돕기 공동구매 캠페인(11일∼17일)을 통해 64.2톤의 친환경농산물을 판매했고, 11번가와 공동으로 ‘코로나19 피해농가 살리기 프로젝트’를 추진한 결과 하루만에 3221개꾸러미(약 10톤)가 완판 되는 성과를 냈다.

이와 관련 농식품부 관계자는 “국가적으로 어려운 여건이지만 정부, 지자체, 생산농가, 유통업체 등이 협력하면 어려움을 잘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