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류정치 끝판왕, 무소속 후보 민주당 복당 불허한다.
상태바
삼류정치 끝판왕, 무소속 후보 민주당 복당 불허한다.
  • 김은태 기자
  • 승인 2020.03.24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주영은 대변인 발표. [사진=김은태 기자]
국주영은 대변인 발표. [사진=김은태 기자]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민주당 전북도당이 무소속 후보들의 복당과 입당을 불허한다는 방침을 분명히 했다.

국주영은 민주당 전북도당 대변인은 24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총선을 앞두고 전북지역에서 민주당 지지율이 높게 나타남에 따라 민주당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총선에 도전해 당선 뒤 복당하거나 입당하겠다는 후보들이 많지만 복당을 불허한다"고 밝혔다.

국주영은 대변인은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과거 탈당후 복당한 전력을 빗대면서 자신의 탈당과 복당 명분으로 삼고 있는데 이는 터무니 없고 경솔하다며 비판했다.

민주당 전북도당은 또, 성명서를 통해 "지난 23일 무소속 김관영 후보가 기자회견을 통해 총선 승리후 민주당에 복당하겠다는 자기 주관적인 입장을 밝혔는데 더이상 군산시민을 기만하는 행위를 멈춰달라"고 촉구했다.

또, 당내 경선에 불복하고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한 전주을 최형재 예비후보와 남원·임실·순창의 이용호 예비후보에 대해서도 총선 후 민주당 복당과 입당에 대해 불허한다는 입장을 재천명했다.

민주당 전북도당은 "무소속 후보들이 총선 후 민주당 입당을 공공연하게 밝히는 것은 정치행위에 속하기 때문에 법률적 조치를 취할 수 있는 법적 근거는 없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전 무소속 임정엽, 김종회 예비후보 역시 당선후 민주당 입당을 시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