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코로나19 인한 통신 트래픽 증가 선제적 대응한다
상태바
과기부, 코로나19 인한 통신 트래픽 증가 선제적 대응한다
통신·ICT 기업과 긴급 논의 실시…각 사업별 현황 파악 및 대책 논의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3.24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4일 오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영상회의실에서 '인터넷 트래픽 ICT서비스 안정성 점검회의' 를 개최했다.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영상회의를 주재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4일 오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영상회의실에서 '인터넷 트래픽 ICT서비스 안정성 점검회의' 를 개최했다.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영상회의를 주재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정부와 ICT 기업들이 코로나19로 인한 트래픽 증가 현황을 파악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머리를 맞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인터넷 등 통신 트래픽 증가 현황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유럽 등 해외에서 인터넷 사용량이 폭증하고 일부국가에서 서비스가 다운되거나 국가차원에서 불요불급한 온라인 서비스를 규제함에 따라 선제적으로 인터넷 트래픽을 점검하고 ICT서비스 장애를 대비하기 위해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통신사업자와 주요 검색포털, 메신저,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도 참여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 이후 트래픽 동향과 장애 대비현황을 공유하고 향후 발생할 수도 있는 장애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통신사업자들은 스트리밍 서비스 이용 증가로 3월 인터넷 트래픽이 1월 대비 약 13%가량 증가했고 이용량 최고치는 아직 사업자들이 보유한 용량의 45%~60% 수준이라고 밝혔다. 

검색포털, 메신저, 클라우드 사업자들은 이용량이 다소 증가하기는 했지만 이용량 최고치가 높아지기 보다는 이용시간이 전반적으로 확장됐기 때문에 트래픽이 증가하더라도 서비스 제공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재택근무, 사이버 강의 증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대학 등에 대한 지원방안도 논의됐다.

아마존웹서비스(AWS)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IT솔루션 지원이 필요한 공공기관이 있으면 지원할 예정이다. KT는 자사회선을 이용하고 있는 대학을 대상으로 온라인 강의 인터넷회선 무료 증설과 기술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구글과 네이버, KT 등은 화상회의 솔루션, SK브로드밴드,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네이버 등 재택근무 솔루션 무료 제공, NBP 중소기업 대상 서버비용 인하, 카카오는 카카오페이 결제수수료 전액 지원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우리나라의 경우 통신 인프라가 잘 구축되어 있어 전체적인 망 용량에는 문제가 없을 것 같지만 국지적, 일시적으로 트래픽이 증가하여 장애가 발생할 수도 있으므로 국민생활과 경제활동에 지장이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 주고, 장애 발생시 정부와 신속히 상황을 공유해 대응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