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마켓] 美연준 '무제한 양적완화'에 환율 하락 움직임
상태바
[e마켓] 美연준 '무제한 양적완화'에 환율 하락 움직임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3.24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와 코스닥, 환율이 표시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와 코스닥, 환율이 표시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과감한 유동성 공급조치를 내놓으며 미 달러화 가치가 하락하고 있다.

24일 서울 외환시장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일보다 5.6원 내린 달러당 1260.9원을 나타냈다. 환율은 1.5원 하락한 달러당 1,265.0원으로 시작한 뒤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연준은 미국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을 매입하는 양적완화(QE) 정책을 사실상 무제한 실행하기로 했다. 회사채 시장을 중심으로 기업과 가계 신용을 지원하는 대책도 내놨다.

이에 코스피도 2.78% 오른 1,520대에서 개장해 장 초반 횡보하고 있다. 다만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경기 침체 불안이 이어지고 있어 원·달러 환율은 여전히 1200원 중반대에서 머무르고 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전날 코로나19가 전 세계 경기침체를 야기할 것이며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보다 더 심각할 수 있다고 밝혔다.

소병은 NH선물 연구원은 "외환 스와프 시장에서 달러 부족 현상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면서도 "이날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에서 금융시장에 대한 지원방안이 기대되는 점은 환율 상단을 제한할 요인"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