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정엽, 친문 무소속 후보로 문재인 대통령을 돕겠다
상태바
임정엽, 친문 무소속 후보로 문재인 대통령을 돕겠다
  • 김은태 기자
  • 승인 2020.03.24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정엽, 기자회견. [사진=김은태 기자]
임정엽, 기자회견. [사진=김은태 기자]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임정엽 완진무장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친문 무소속 후보로 문재인 대통령을 도와 국정을 안정시켜 완주진장의 발전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임정엽 예비후보는 24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은 오늘부터 친문 무소속 후보"라며 "문 대통령의 적폐청산과 개혁정책을 적극 지지하고 국정을 안정시켜 전북과 완주·무주·진안·장수의 발전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임 예비후보는 "지금 전북은 민주당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다"며 "도민들의 뜻은 민주당이 잘해서 미는 것이 아니라 국정이 안정적으로 운영되길 바라는 마음이 더 크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안정적으로 국정을 운영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는 것이 진정한 민심이라"며 "비록 무소속이지만 국회의원에 당선되면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을 돕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20대 국회가 대통령을 힘들게 하고 국정을 방해했지만 여당은 무능했고 야당은 무지막지하면서 국민을 불안에 떨게 했다고 덧붙였다.

임정엽 예비후보는 "이번 총선은 완진무장의 미래를 선택하는 선거로 정당을 통해 인물을 뽑는 것이 아니라 인물과 능력, 정책을 보고 진짜 일꾼을 뽑는 선거야 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