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일부교회 여전한 현장예배 강행에 따라 자제 당부 나서
상태바
제천시, 일부교회 여전한 현장예배 강행에 따라 자제 당부 나서
예배실시 교회 중 수칙 어길 시 교회 공개 및 행정명령도 검토
  • 김영원 기자
  • 승인 2020.03.24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충북취재본부 김영원 기자] 제천시가 현장예배 실시 교회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한 관리 강화에 나섰다.

시가 현장 관리 감독에 나선 가운데 지난 주말인 22일(일) 제천 관내의 교회 187개소 중 91개소에서는 여전히 현장예배를 실시했으며,

특히, 관내 신도 100인 이상 대형교회 22개소 중 백운면, 서부동, 신백동, 장락동, 고암동 소재의 교회 5곳은 현장예배를 강행했다.

반면, 96개 교회에서는 온라인 영상예배를 진행하는 등 집회예배를 하지 않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시는 교회별로 담당공무원을 파견하여 현장관리 감독 및 준수사항 점검을 실시하고 현장예배 자제에 대한 협조도 당부했다.

신도 100인 이상의 교회에는 담당부서인 문화예술과 직원들이 100인 미만의 교회에는 읍면동 직원들이 이날 현장감독에 나섰다.

현장에 파견된 직원들은 교회 측에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활용, 신도간 거리유지, 식사제공 금지 등의 준수를 요청하고 총리 담화문 전달 및 예배자 현황파악도 실시했다.

이상천 제천시장은 "현장예배를 실시한 대부분의 교회가 7대 감염예방 수칙 등을 잘 준수하여 주고 계셨다."라며,

"그러나 22일부터 범정부적 차원에서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시되는 가운데 현장예배 강행은 집단감염 위험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이어 "관내 교회에서는 집합 예배는 자제하고 온라인 예배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확진자 예방에 적극 협조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시는 현장예배에 따른 감염 위험성이 커짐에 따라 예배를 강행하며 예방 지침 등을 어기는 교회에 대해서는 교회명을 공개하고 집회를 제한하는 행정명령까지 검토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