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종교.시민사회단체 새만금 해창 '장승벌' 보존 주장
상태바
전국 종교.시민사회단체 새만금 해창 '장승벌' 보존 주장
잼버리정신에 위배되는 매립 계획을 재검토하라!
2179억원 쏟아부어 불필요한 매립공사, 편법이자 예산 낭비
  • 김은태 기자
  • 승인 2020.03.23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 장승벌 보존 주장. [사진=김은태 기자]
새만금 장승벌 보존 주장. [사진=김은태 기자]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해창 장승벌 보전을 염원하는 전국의 종교.시민단체는 23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새만금 해창 '장승벌'을 보존하고 잼버리정신에 어긋나는 매립계획을 재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이 단체는 "부안군 하서면 백련리 일대 새만금 해창 갯벌은 '장승벌'이라 불리는데 전북도와 농어촌공사가 잼버리 행사장 진입도로의 개설을 이유로 이전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는 환경보존의 역사적 배경과 철학을 무시하는 야만적인 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또, "전북스카우트연맹 관계자도 해창 장승은 잼버리 참가자들에게 환경보전의 정신과 새만금 간척사업에 대한 갈등의 역사를 보여줄 수 있는 민주주의의 교육현장이라며 보전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단체는 이어 잼버리부지 매립을 위해 농지관리기금 2179억원을 쏟아부어 공사를 하는 것은 엄연한 편법이자 예산 낭비가 아닐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매립할 흙이 없어서 새만금호 내부준설을 통해 매립토를 조달할 경우, 미세한 준설토가 마르면 더 많은 미세먼지가 발생할 것이며 새만금호의 수심이 깊어져 수질 악화를 부채질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이 단체는 "예산 낭비를 막고 미래의 잠재적 가치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잼버리 행사후에 갯벌이 복원될 수 있는 생태적 관점의 계획을 재수립 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