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한국증권금융 등 5개 비은행 대상 RP 매입… 시중에 유동성 공급
상태바
한은, 한국증권금융 등 5개 비은행 대상 RP 매입… 시중에 유동성 공급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3.23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한국은행이 24일 증권사 등 비은행기관을 대상으로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을 실시해 시중에 유동성을 공급한다.

한은 고위 관계자는 23일 "증권사에 대한 유동성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한국증권금융 등 5개 RP 대상 비은행기관을 대상으로 RP 매입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상 기관은 한국증권금융과 삼성·미래에셋대우·NH투자·신영증권 등 총 5곳이다. 앞서 한은은 지난 19일 이들 기관을 대상으로 RP 매입 테스트 입찰을 한 바 있다.

한은은 공개시장운영 차원에서 시중은행을 상대로 정기적으로 RP 거래를 하지만, 지난 19일 비은행권을 대상으로 RP 거래 를 한 것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한은은 통상 지급준비금을 예치하는 시중은행을 대상으로 RP를 매각해 시중의 초과 유동성을 흡수하는 방식의 공개시장조작을 펼쳐왔다.

그러나 최근 들어 자금시장이 경색됨에 따라 RP 매입을 통해 유동성을 공급하는 방식으로 정책을 전환했다. RP 거래 대상 기관을 비은행권으로 확대한 것도 이런 맥락이다.

RP를 비롯해 기업어음(CP), 전자단기사채(전단채) 등 단기자금시장은 최근 국제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수급에 어려움이 커진 상황이다.

한은 관계자는 "이번 유동성 공급으로 자금시장의 원활한 수급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