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준법감시위 홈페이지 오픈…최고경영진 위법 제보 받는다
상태바
삼성 준법감시위 홈페이지 오픈…최고경영진 위법 제보 받는다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3.23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준법감시위 홈페이지 캡쳐.
삼성 준법감시위 홈페이지 캡쳐.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23일 자체 홈페이지를 열고 삼성 최고경영진의 준법 의무 위반에 대한 제보를 받는다. 

준법감시위는 홈페이지에 위원장 인사말, 위원회 및 위원 소개, 위원회의 권한과 역할, 알림 및 소식, 신고 안내 등을 소개한다고 전했다. 

준법감시위는 홈페이지를 통해 삼성 계열사 최고경영진의 준법 의무 위반에 대한 신고 및 제보를 받는다. 대상 계열사는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생명, 삼성화재해상보험 등으로 위원회와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협약’을 체결한 곳이다. 

신고, 제보는 우편이나 이메일, 홈페이지를 통해서 가능하며 특히 익명신고시스템을 외부전문업체에 위탁·운영해 익명성을 보장한다.

또 삼성 계열사 경영진과 이사회는 준법경영과 관련된 위원회의 요구나 권고를 수용키 어렵다고 판단할 경우에 그 사유를 적시해 위원회에 통보하도록 돼있다. 만약 위원회의 재요구나 재 권고를 계열사가 또 다시 수용하지 않으면 위원회는 이를 홈페이지에 게시해 대외 공표한다.

김지형 위원장은 홈페이지 인사말을 통해 “삼성 준법경영에 새 역사를 새기는 일이 아무리 어렵고 힘들어도 위원회는 비상한 각오로 그 소임을 다해 나갈 것”이라며 “삼성 임직원, 그리고 우리 사회가 다 함께 만드는 변화가 가장 빨리 변화에 도달할 수 있는 길이라 확신하며 이 홈페이지가 모두 함께 가는 길의 이정표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