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청사 4개 층에 '공기정화식물 화분' 74개 배치
상태바
안양시, 청사 4개 층에 '공기정화식물 화분' 74개 배치
피로누적 공무원들 심리적 안정화
  • 이배윤 기자
  • 승인 2020.03.23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안양시]
[사진=안양시]

[이뉴스투데이 이배윤 기자] 두 달 가까이 계속되는 코로나19 사태로 시민건강보호에 매진하는 공무원들의 피로도가 쌓여가는 상황이다.

안양시가 지난 20일 시청사 4개 층 복도에 공기정화식물 화분 74개를 배치했다.

청사환경개선과 함께 코로나19 예방업무에 지친 공무원들에게 심리적 안정을 가져다줌으로써 행정에 차질 없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시는 공기정화식물로 알려진 대형 뱅갈고무나무를 화분 4개로 2층 복도 기둥 옆에 배치하고, 호야, 무늬산호수, 아이비 등의 70개 화분은 5층과 6층 복도 벽면에 설치했다.

이렇게 배치된 74개의 공기정화식물 화분은 복도천장의 LED등과 조화를 이루면서 친환경적 안락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공기정화식물을 건물 내부에 비치할 경우 공기 속 오염물질을 정화해 실내 환경을 쾌적하게 하는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안양시]
[사진=안양시]

안양시청 직원들은 두 달여 째 매일 청사 민원실과 구내식당을 방역소독 하고, 청사 출입구에 교대 배치돼 열화상카메라와 적외선체온계로 방문자들의 상태를 일일이 체크하는 중이다. 코로나19 증세로 자가 격리 중인 자들을 대상으로는 1:1 심리 상담을 지원한다.

특히 열린 콜센터 상담원들은 평소보다 대폭 늘어난 코로나19 관련 민원전화에 고군분투 하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코로나사태 장기화에 따른 공무원들에게 위로와 격려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 아울러서 흔들림 없는 행정으로 시정추진에 차질 없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