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전북도당, 불평등 해소와 기후위기 극복 시대적 사명 완수
상태바
정의당 전북도당, 불평등 해소와 기후위기 극복 시대적 사명 완수
전북의 미래, 청년과 농민, 중소상인의 삶을 바꿀 정책공약 준비
  • 김은태 기자
  • 승인 2020.03.23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공약발표. [사진=김은태 기자]
정의당 공약발표. [사진=김은태 기자]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정의당 전북도당은 불평등해소와 기후 위기대응이라는 정의당의 정책방향에 맞게 전북에서 당장 실행해야하는 5대 지역공약을 발표했다.

정의당 전북도당은 23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새만금 해수유통과 하구역 복원을 통해 무너진 전북의 생태계와 경제를 복원하겠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국립공공의대(원)를 설립해 소득·계층·지역에 관계없이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주장했다.

정의당은 또, 전주에서 대중교통의 친환경 전기차 전면 도입을 시작으로 전북을 그린뉴딜경제의 선도도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주를 전북의 무장애도시로 만들고 장점마을법과 낭산법(환경관리법)을 제정해 전북의 환경과 도민들의 건강을 지키겠다고 설명했다.

정의당은 4년 전 촛불혁명으로 부패한 정권을 교체했지만 우리들의 삶은 크게 나아지지 않았는데 이는 정치가 바로서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특권과 반칙, 폭력으로 대표되는 낡은 기득권 양당 정치를 끝내고 대한민국의 방향타를 미래로 돌리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정의당은 청년기초자산제와 부유세 신설, 최고최저임금 연동법, 1가구 2주택 금지 등으로 세계 최고 수준으로 불평등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비중을 40%로 확대하고 전기차 시대를 여는 그린뉴딜정책으로 불평등 해소와 기후 위기 대응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