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맥스그룹, 최경·이병만 각자대표 체제…주총서 신규이사 선임
상태바
코스맥스그룹, 최경·이병만 각자대표 체제…주총서 신규이사 선임
코스맥스비티아이, 이완경·이병주 각자대표 내정
이병만·이병주 부사장은 이경수 회장 장차남 2세경영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3.23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경 (왼쪽), 이병만 코스맥스 대표이사. [사진=코스맥스]
최경 (왼쪽), 이병만 코스맥스 대표이사. [사진=코스맥스]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코스맥스그룹이 지난 20일 진행된 주주총회에서 그룹 대표이사를 신규 선임했다고 23일 밝혔다.

눈길을 끄는 부분은 이경수 회장 장남 이병만 코스맥스 부사장과 차남 이병주 코스맥스비티아이 부사장을 각각 대표이사에 선임했다. 

코스맥스는 최경·이병만 각자대표 체제를 채택했다.

최경 코스맥스 대표이사 부회장은 대웅제약에서 사회에 첫발을 내디뎠다. 이후 코스맥스 국내 마케팅본부를 거쳐 지난 2004년부터 16년간 중국 법인 코스맥스차이나(광저우)에서 총경리를 역임했다.

이병만 코스맥스 대표이사 부사장은 그룹 기획조정실 및 해외 영업 총괄 부사장, 국내 마케팅본부 총괄 부사장으로 등을 거쳤다. 특히 화장품 분야에서 한국과 중국을 거점으로 전문성을 쌓아왔다.

이완경(왼쪽), 이병주 코스맥스비티아이 대표이사. [사진=코스맥스]
이완경(왼쪽), 이병주 코스맥스비티아이 대표이사. [사진=코스맥스]

코스맥스비티아이도 신규 대표를 선임했다.

이완경 코스맥스비티아이 대표이사 부회장은 GS이피에스, GS글로벌 대표이사를 거쳐 코스맥스 감사를 역임했다.

이병주 코스맥스비티아이 대표이사 부사장은 그룹 경영기획 및 지원 출신이며, 코스맥스엔비티아이에서 영업 마케팅 총괄을 담당했다. 미국 시장에서 뛰어난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이어 기존 문성기 코스맥스비티아이 대표이사 부회장은 그룹 건강기능식품 및 제약 사업과 함께 코스맥스바이오 대표이사를 겸직한다. 김재천 코스맥스 대표이사 부회장은 코스맥스차이나 총경리로 자리를 옮겨 한국과 중국 간 연결을 도모한다.

코스맥스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 차세대 맞춤형 인재를 발탁해 신성장 경쟁력 확보의 의미가 있다”며 “현장에서 검증된 전문 경영 능력을 바탕으로 그룹 성장에 주목할만한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