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실전창업교육 주관기관 전국평가 ‘최우수 S등급’ 획득
상태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실전창업교육 주관기관 전국평가 ‘최우수 S등급’ 획득
  • 고선호 기자
  • 승인 2020.03.2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중소벤처기업부의 ‘2019년 실전창업교육 주관기관평가’에서 공동주관사인 알마덴디자인리서치와 함께 최우수 등급인 S등급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의 실전창업교육은 혁신 기술 창업 아이디어를 보유한 예비창업자의 비즈니스 모델 수립 및 사업계획 도출을 지원해 준비된 기술창업자를 육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전국 11개 주관기관이 있으며, 경기혁신센터는 알마덴디자인리서치와 공동으로 실전창업교육을 주관하고 있다.

경기혁신센터는 지난해 4월부터 올해 1월까지 19년도 실전창업교육 1기 175명, 2기 185명 총 360명의 예비창업자를 모집해 기수별 85시간의 실전창업교육과 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이 중 35명의 우수예비창업자를 선발해 각 1천만원 이내의 MVP 제작비와 고객검증, 비즈니스 모델 검증을 지원했다.

특히 알마덴디자인리서치의 컨설팅 역량과 경기혁신센터의 창업지원 인프라를 결합, 아이디어 개발, 비즈니스 모델 수립, 린 스타트업으로 이어지는 합작 모델을 구축했다. 교육생들은 전담 퍼실리테이터 및 경기혁신센터 선배 기업의 멘토링을 받으며, 수료 이후에도 지속적인 네트워킹과 멘토링뿐 아니라 예비창업패키지, 글로벌 특화 창업지원 프로그램 등 경기혁신센터 주관 창업지원 사업을 연계 받을 수 있다.

이영탁 경기혁신센터 글로벌인큐베이션본부 본부장은 “실전창업교육 운영을 통해 우수한 예비창업자를 육성하여 지역사회 창업생태계의 토양을 다지고 저변확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