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주요 6개 증권사와 기업어음 대책 마련 긴급회의
상태바
금융위, 주요 6개 증권사와 기업어음 대책 마련 긴급회의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3.20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금융위원회가 주요 6개 증권사와 기업어음(CP) 관련 긴급회의를 열었다.

20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금융위는 이날 오전 8시부터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메리츠종금증권, KTB투자증권, 부국증권 등 주요 6개 증권사 담당자들과 CP 관련 긴급회의를 진행했다.

이번 회의는 최근 증권사 CP를 중심으로 금리가 폭등하면서 대책 마련을 위해 소집됐다. CP 유동성 공급 방안 등이 논의된다. 증권사들은 미국과 같이 머니마켓 뮤츄얼펀드 유동성 지원 창구(MMLF)를 도입하는 방안과 증권사 CP(A2이하급) 공적자금 매입 등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로 자금시장이 얼어붙자 MMLF를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MMLF는 금융기관들이 머니마켓뮤추얼펀드(MMF)에서 사들인 금융자산들을 담보로 대출을 해주는 역할을 한다. 이번 창구는 보스턴 연방준비은행이 맡아 향후 12개월간 운용한다. 미 재무부는 여기에 환율안정기금(ESF)을 통해 100억달러를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