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중기공과 국세물납 협업 中企 금융지원
상태바
캠코, 중기공과 국세물납 협업 中企 금융지원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3.20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영 캠코 국유재산본부장(가운데) 등 캠코 관계자와 비상장증권관리위원들이 20일 ‘제1차 캠코 비상장증권관리위원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캠코]
홍영 캠코 국유재산본부장(가운데) 등 캠코 관계자와 비상장증권관리위원들이 20일 ‘제1차 캠코 비상장증권관리위원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캠코]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가 물납기업을 선정해 구조개선 목적의 정책자금 지원 추천서를 발급하고,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에서 기업평가를 통해 자금지원 여부 등을 결정한다.

캠코는 20일 제1차 비상장증권관리위원회를 열어 심의를 통해 정책자금 지원 추천대상 물납기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캠코는 이번 금융지원 이후에도 기업승계 단계에서 자금부족으로 압박을 받는 물납기업의 경영안정을 지원하고, 기업 가치를 높여 지속적으로 국고수입 증대에 기여하기 위해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추천대상 물납기업 선정과 더불어 국세물납기업 지원 사업의 공정성 확보와 청렴문화 정착을 위해 ‘청렴 서약’을 통해 반부패·청렴 의지를 다지고, 공정하고 투명한 업무 처리를 약속했다.

캠코 비상장증권관리위원회는 지난해 12월 정부가 발표한 ‘비상장주식 물납제도 개선 방안’의 실행력 제고를 위한 심의·의결 기구로 회계·법률·재무 등 각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됐다.

또한 국세물납기업에 대한 금융·컨설팅·상장·투자 대상 선정 및 관리·매각 자문 업무를 수행한다. 홍영 캠코 국유재산본부장은 “이번 금융지원이 재무적으로 어려움에 처한 국세물납기업의 경영안정과 지속성장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엉 “앞으로도 협약기관과의 유기적 협력을 통해 물납기업의 애로사항을 적극 해소하고 정부의 비상장주식 물납제도 개선방안이 안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캠코는 지난 1997년부터 국유재산 총괄청인 기획재정부로부터 국세물납증권 관리·처분 업무를 위탁받은 국유재산전담관리기관이다. 그동안 1200여 종목의 국유증권을 관리하여 매각·배당 등을 통해 약 1조 4000억원을 국고에 납입하는 등 국가 재정수입 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정부의 ‘비상장주식 물납제도 개선방안’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신용보증기금·한국거래소·한국벤처투자·중소기업중앙회 등 5개 기관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각 기관의 고유 기능을 활용한 금융·컨설팅·상장·투자 연계 지원 등 물납기업에 대한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