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탈원전연합 “월성1호기 감사발표 3월 넘기면 감사원장 검찰고발”
상태바
反탈원전연합 “월성1호기 감사발표 3월 넘기면 감사원장 검찰고발”
20일 감사원 정문 앞에서 월성1호기 경제성 감사결과 발표 촉구 기자회견
  • 유준상 기자
  • 승인 2020.03.20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후 감사원 정문 앞에서 ‘월성1호기 경제성 감사결과 발표를 지연시키는 감사원 규탄 기자회견’이 열렸다. [사진=유준상 기자]
20일 오후 감사원 정문 앞에서 ‘월성1호기 경제성 감사결과 발표를 지연시키는 감사원 규탄 기자회견’이 열렸다. [사진=유준상 기자]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탈원전 정책을 반대하는 시민단체,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 원전 지역 주민들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감사원 정문 앞에서 ‘월성1호기 경제성 감사결과 발표를 지연시키는 감사원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박상덕 원자력국민연대 대표는 “한수원 이사회에서 결정한 월성1호기 경제성 평가에 대한 분석이 고차원 수학이나 경제학이 필요할 정도로 어려운 것이냐”면서 “기초 산수만 해도 잘못됐다는 걸 알 수 있는데 이렇게 불법적으로 시간을 끄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그는 감사원장에 대해 “분석 능력이 없어서 시간을 끌고 있다면 세금만 축내지 말고 자진 사퇴하기를 바란다”며 “분석 결과가 문재인의 뜻과 맞지 않아 발표를 미루는 것이라면 헌법 제65조에 따라 탄핵 대상임을 명심하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김종성 세종대 교수는 “행정부를 감찰하는 헌법기관인 감사원의 수장이 국무총리를 공개 면담하고, 국무총리실의 관료를 감사위원으로 영전시킨 직후에 감사 결과 보고를 무기 연기한 조치는 감사원의 권위와 독립성을 심각하게 훼손한 반헌법적 폭거”라고 지적했다.

최영두 월성원자력본부 노조위원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경주 중저준위 방폐장 준공식에서 ‘원전이 왜 대도시 근처에 있는지 아느냐. 그만큼 안전하니까 국민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씀하셨다”면서 “지금도 전력생산을 위해 몸을 아끼지 않는 근로자들의 자존심을 짓밟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노희철 한수원 노조위원장은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해 12월 감사원 감사결과를 확인하고 월성1호기의 영구정지 여부를 심의하자는 국민의 요구를 묵살했다”면서 “이는 감사원 감사결과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기 위한 비열한 정치공작”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이어 “이제는 국회법을 무시하고 감사원 감사결과 발표를 연기하는 불법까지 저지르고 있다. 정권의 눈치만 보는 작금의 감사원의 행태는 결코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성토했다.

강창호 원자력정책연대 법리분과위원장은 “공익제보자로서 그리고 대한민국 국민의 존엄으로 명령한다. 이번달 31일까지 월성1호기 경제성 감사결과를 발표하라”면서 “만약 기어이 시일을 넘겨 감사원을 정치집단으로 이끌어 간다면 감사원장을 국회법위반과 직무유기, 국민을 배신하고 국가를 배신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번 기자회견에는 원자력정책연대, 원자력국민연대, 원자력노동연대, 사실과과학, 행동하는자유시민, 시민과함께, 에너지흥사단 등의 시민단체와 한수원 노조, 원전 지역주민 대표가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