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미국과 600억불 통화스와프 체결…국내 외완시장 안정화 기대”
상태바
文대통령 “미국과 600억불 통화스와프 체결…국내 외완시장 안정화 기대”
최소 기간 6개월… 금융위기 이후 12년만에
  • 안중열 기자
  • 승인 2020.03.20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컴퓨터 화면을 바라보며 논의하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의 통화스와프 협정 확대 등 시장 안정화 조치와 유럽 주요국 증시의 1~2%대 오름세 등 글로벌 증시의 반등에 힘입어 장중 1530선을 상회했다.  [사진=연합뉴스]
20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컴퓨터 화면을 바라보며 논의하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의 통화스와프 협정 확대 등 시장 안정화 조치와 유럽 주요국 증시의 1~2%대 오름세 등 글로벌 증시의 반등에 힘입어 장중 1530선을 상회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미국과 60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체결 소식을 알렸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 메시지를 통해 “한국과 미국이 11년만에 60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를 체결했다”라면서 “1차 비상경제회의를 열어 전례 없는 민생·금융안정 정책을 발표한 날 들려온 반가운 소식”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내 외환시장 안정화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국제 공조’를 주도한 한국은행, 또 이를 적극 지원하며 ‘국내 공조’에 나섰던 기재부를 격려한다”라면서 “비상한 시기, ‘경제 중대본’의 사명감이 이룬 결실”이라고 평가했다.

또 “한국은행은 그간 중앙은행으로서의 독립성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여러 경제 상황에 책임 있게 대응하며 위상을 강화해왔는데, 이번 성과 역시 그 결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통화 당국과 재정 당국의 공조로 이뤄진 이번 성과에 국민들이 든든함을 느낄 것”이라면서 “기축 통화국으로서 리더십을 발휘해준 미국에도 감사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부는 외환시장 안정화에 이어 채권시장과 주식시장의 안정화를 위해서도 강력한 대책을 세워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한국과 미국은 19일 600억 달러(약 77조 원)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전격 체결했다.

한국은행은 19일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양자 간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9월 19일까지 6개월이며 추후 연장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계약으로 한국의 통화스와프 총액은 기존에 중국 호주 등 7개국 1332억 달러를 포함해 1932억 달러로 늘어난다.

한은 관계자는 “최근 달러화 수급 불균형으로 원-달러 환율이 급상승하고 있는 국내 외환시장을 안정시키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미국과 통화스와프를 체결함에 따라 달러화 수급에 숨통이 트임은 물론 투기 세력의 공격을 차단하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