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은행권, 채권시장안정펀드 10조원 조성…증권시장안정펀드 참여
상태바
금융당국-은행권, 채권시장안정펀드 10조원 조성…증권시장안정펀드 참여
금융위원장-시중은행장들 20일 코로나19 대응 간담회 개최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3.20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금융당국과 은행권이 10조원 규모의 채권시장안정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20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은행장들과의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는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8개 주요 은행장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을 위해 2008년 12월 금융권이 공동으로 마련한 채권시장안정펀드가 차질 없이 재가동될 수 있도록 은행의 책임 있는 역할이 중요하다는데 공감대를 이뤘다.

이에 따라 은행권은 기존 약정대로 10조원 규모의 펀드 조성에 기여하기로 했다.

2008년 당시 조성된 채권시장안정펀드(10조원)에는 은행이 8조원을 부담했고, 생명보험사, 손해보험사, 증권사 등이 나머지 2억원가량을 책임졌다.

금융당국과 은행권은 자금 소진 추이를 보면서 채권시장안정펀드 규모 확대가 필요할 경우 증액할 계획이다.

은행권은 또 증권시장안정펀드 조성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은행권은 정부가 전날 발표한 코로나19 금융 대책에 따라 긴급한 자금이 필요한 소상공인에게 최대한 효율적으로 초저금리(1.5%) 자금을 공급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특히 지역신용보증재단 보증부 대출의 심사 속도를 높일 수 있도록 시중은행의 업무 위탁이 잘 이뤄져야 한다는 것에 참석자들은 공감대를 보였다.

14개 시중은행과 16개 지역신용보증재단은 전날 업무위탁 협약을 맺었다.

전 금융권의 대출 만기연장과 이자 상환 유예 조치가 4월 1일부터 차질없이 시행돼야 한다는 데도 참석자들은 뜻을 함께했다.

아울러 코로나19 피해로 일시적 자금난을 겪는 기업에 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의 유동성 지원 효과가 유지되도록 시중은행에서는 여신 회수를 자제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