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 산불, 국가기관 진화헬기 총동원…오전 중 진화 '총력'
상태바
울주 산불, 국가기관 진화헬기 총동원…오전 중 진화 '총력'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 헬기 18대 등 총 31대 투입·진화인력 2000여 명 동원...'진화 집중'
  • 박희송 기자
  • 승인 2020.03.20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1시 51분 울산시 울주군 웅촌면에서 발생해 야간으로 이어진 산불을 20일 오전 중 진화를 목표로 산림청 초대형 산불진화헬기 3대 등 총 31대(산림청 18대, 국방부 6개, 소방청 5대, 경남 1대, 국립공원 1대)를 동원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드론으로 촬영한 울주군 웅촌면 야간 산불. [사진=산림청]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1시 51분 울산시 울주군 웅촌면에서 발생해 야간으로 이어진 산불을 20일 오전 중 진화를 목표로 산림청 초대형 산불진화헬기 3대 등 총 31대(산림청 18대, 국방부 6개, 소방청 5대, 경남 1대, 국립공원 1대)를 동원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드론으로 촬영한 울주군 웅촌면 야간 산불. [사진=산림청]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19일 울주군 웅촌면에서 발생해 야간으로 이어진 산불이 산림청 헬기 등 31대 투입, 진화인력 2000여 명이 동원된 가운데 막바지 진화에 집중하고 있다.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본부장 박종호)는 이날 오후 1시 51분 울산시 울주군 웅촌면에서 발생해 야간으로 이어진 산불을 20일 오전 중 진화를 목표로 산림청 초대형 산불진화헬기 3대 등 총 31대(산림청 18대, 국방부 6개, 소방청 5대, 경남 1대, 국립공원 1대)를 동원했다고 20일 밝혔다.

산불이 발생하자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산불진화헬기 14대와 공무원, 산불특수진화대 등 인력 2000여 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으나 강한 바람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울산예술고등학교 건너편 산림인접지에서 발생한 산불은 강한 바람을 타고 동해고속국도 쪽으로 확산되어 약 200여㏊의 산림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울산시 산불방지대책본부는 밤사이 바람이 잦아든 틈을 이용해 민가 주변으로 방화선을 구축하고 주택화재로 비화될 경우에 대비했다.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1시 51분 울산시 울주군 웅촌면에서 발생해 야간으로 이어진 산불을 20일 오전 중 진화를 목표로 산림청 초대형 산불진화헬기 3대 등 총 31대(산림청 18대, 국방부 6개, 소방청 5대, 경남 1대, 국립공원 1대)를 동원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산림청]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1시 51분 울산시 울주군 웅촌면에서 발생해 야간으로 이어진 산불을 20일 오전 중 진화를 목표로 산림청 초대형 산불진화헬기 3대 등 총 31대(산림청 18대, 국방부 6개, 소방청 5대, 경남 1대, 국립공원 1대)를 동원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산림청]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국가기관의 가용 산불진화헬기 총동원령을 내리고 일출과 동시에 산림청 헬기 18대 등 총 31대의 진화헬기와 산불진화차·소방차 112대를 산불현장에 투입했다.

지상에서는 공중진화대·산불특수진화대 156명, 소방대원 686명, 공무원 1100명 등 총 1942명이 진화에 나섰다.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 최병암 차장은 “바람이 약한 오전 중에 산불진화헬기를 집중해 진화를 완료할 계획”이라며 “국민여러분께서는 산불상황에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여주고 산림·산림인접지에서는 절대로 화기 취급을 금지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