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노조, 학생사랑 장학금 기탁…기부 릴레이 '스타트'
상태바
건양대노조, 학생사랑 장학금 기탁…기부 릴레이 '스타트'
건양대학교 총학생회에 2058만원 전달…다음 기부자 김희수 명예총장·이원묵총장·최은규 부총장·이규환기획처장 지목
  • 박희송 기자
  • 승인 2020.03.20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전국대학노동조합 건양대학교지부는 국가위기인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학생들을 위해 써 달라며 조합원들이 조성한 장학기금 2058만원을 건양대학교 총학생회 측에 기탁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전국대학노동조합 건양대학교지부]
민주노총 전국대학노동조합 건양대학교지부는 국가위기인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학생들을 위해 써 달라며 조합원들이 조성한 장학기금 2058만원을 건양대학교 총학생회 측에 기탁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전국대학노동조합 건양대학교지부]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민주노총 전국대학노동조합 건양대학교지부(지부장 김민수)는 국가위기인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학생들을 위해 써 달라며 조합원들이 조성한 장학기금 2058만원을 건양대학교 총학생회 측에 기탁했다고 20일 밝혔다.

건양대 직원들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학생들이 학업을 포기하지 않도록 자발적으로 모금을 시작했다.

또 기부 효과 극대화를 위해 기부릴레이 방식을 채택했다고 하며 후속 기부자로 대학 설립자이자 김희수 명예총장과 이원묵 총장을 지목했다.

건양대학교지부 김민수 지부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을 학생들의 고통을 외면할 수 없어 직원들이 힘을 모아 장학금을 기탁하게 됐다”며 “나아가 기부릴레이를 통해 이원묵 총장을 비롯해 대학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대학예산과 학생 장학금 유치에 힘을 쏟고 있는 김희수 명예총장도 기부에 동참하길 바란다”고 다음 기부자를 지목했다.

한편 건양대노동조합은 지역사회 코로나 위기극복을 지원하기 위해 건양대 총학생회와 협동해 헌혈 캠페인을 준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