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전영묵 체제 안착…코로나위기 돌파는 ‘재무안정’ 부터
상태바
삼성생명, 전영묵 체제 안착…코로나위기 돌파는 ‘재무안정’ 부터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3.19 2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영묵 삼성생명 사장.
전영묵 삼성생명 사장.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삼성생명이 전영묵 신임 사장 체제를 안착시키면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19일 삼성생명은 주주총회 열고 전영묵 사장의 대표이사 선임안을 의결했다. 부사장급인 유호석 삼성생명 경영지원실장과 홍원학 FC영업1본부장의 사내이사 선임안도 의결했다.

전 사장은 삼성생명에서 투자사업부장, 자산운용본부 상무, 자산PF운용팀장 전무, 자산운용본부장 전무 등 주로 자산운용업무에서 경력을 쌓았다. 이후 삼성증권 경영지원실장(CFO), 삼성자산운용 대표를 거쳤다.

증권과 생명의 경력을 모두 갖춘 인물로 평가받는 그에 대한 기대는 차별화된 영업과 자산운용 전략을 통해 재무안정성 강화다.

전 사장은 삼성자산운용 대표이사를 지내면서 새로운 유형의 상장지수펀드 개발에 힘썻다. 그가 첫부임한 2018년 전년대비 순이익이 37.7% 증가한 473억원을 기록하며 영업이익을 4위에서 2위까지 끌어올렸다.

이런 경영능력을 바탕으로 저금리·저출산·저성장 이른바 '3저 위기'에 더해 코로나19까지 덮친 생명보험업계의 구원투수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가 크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대면영업이 급격히 쪼그라들었지만, 장기적으론 생명보험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라며 "전 사장은 곧바로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놓고 현장에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외부동산 투자를 통한 자산운용 부문에 대해서도 기대감이 높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