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문지윤,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
상태바
배우 문지윤,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3.1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배우 문지윤이 급성 패혈증으로 36세 일기로 사망했다.

소속사 가족이엔티는 문지윤이 전날 오후 8시 56분께 숨졌다고 19일 밝혔다.

고인은 2002년 MBC TV 드라마 '로망스'로 데뷔해 KBS 2TV ‘쾌걸 춘향’, SBS TV ‘일지매’, MBC TV ‘선덕여왕’, JTBC ‘송곳’, tvN ‘치즈인더트랩’과 영화 ‘돌려차기’, ‘불한당’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해 활약했다.

소속사는 “유족들은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조문객 안전에 대한 걱정의 말씀을 했고 고인을 위한 애도를 부탁드렸다. 조화는 정중히 거절했다”고 말했다.

빈소는 인제대 상계백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으며 발인은 20일 낮 12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