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美대사관, 19일부터 비자발급 중단…90일 내 방문은 가능
상태바
주한美대사관, 19일부터 비자발급 중단…90일 내 방문은 가능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3.18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주한 미국대사관은 오는 19일을 기점으로 이민·비이민 비자 발급을 위한 정규 인터뷰 일정을 취소한다고 18일 밝혔다. 유학·취업·주재원 등 미국 장기체류에 빨간불이 켜졌다. 다만, 비자면제프로그램(VWP)에 따라 전자여행허가제(ESTA)를 통해 최대 90일간 관광·상용 목적으로 미국을 방문하는 것은 가능하다.

미 대사관의 이 같은 결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것으로 전 세계적인 난관에 대응하기 위한 결정이다. 미 국무부가 국무부 여행경보 기준 제 2~4단계 경보가 발령된 국가에서 정규 비자 업무를 중단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앞서 미국은 대구를 4단계(여행 금지), 나머지 한국 지역에 대해 3단계(여행 재고)를 발령한 바 있다.

미 대사관은 "정규 비자 업무를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재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자 하나, 현재로서는 그 시점이 정확히 언제가 될 것인지 공지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하면서 "다만, 시급한 용무가 있어 즉시 미국 방문이 필요하면 긴급 비자 인터뷰 예약을 해달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 조치는 비자면제프로그램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 대사관에 따르면 기지불한 비자신청 수수료는 효력을 유지한다. 해당 수수료를 지불한 국가 내 지불일 기준 1년 이내에 비자 신청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