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박 수위 높이는 에교협 “탈원전에 두산重 붕괴…신한울 3·4호기 공사 재개해야”
상태바
압박 수위 높이는 에교협 “탈원전에 두산重 붕괴…신한울 3·4호기 공사 재개해야”
18일 성명서 발표
  • 유준상 기자
  • 승인 2020.03.18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11월 13일 월성 1호기의 모습. [사진=한수원]
2012년 11월 13일 월성 1호기의 모습. [사진=한수원]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에너지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협의회(에교협)는 18일 "두산중공업의 휴업을 끝내고, 창원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불법적으로 중단시킨 신한울 3·4호기의 공사를 즉시 재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에교협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원전의 핵심인 원자로를 생산하는 두산중공업의 붕괴는 70년 동안 애써 이룩한 우리 원전 기술의 완전한 상실을 뜻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두산중공업의 휴업으로 원자로를 제대로 생산하지 못하면 70년에 걸쳐 이룩한 우리 원전 기술이 완전히 상실되는 것은 물론 핵융합로(K-STAR) 같은 첨단 기계설비 생산기술이 사장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로 인해 국내 기계·부품 산업의 중심지인 경상남도 창원의 지역경제도 이미 침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애교협은 "감사원이 월성1호기 영구정지 결정에 대한 감사 결과를 국회에 보고하지 않은 것은 심각한 법률 위반이고 탄핵소추 대상"이라며 "감사원은 국회법에 따라 한국수력원자력 이사회에 대한 감사 결과를 즉각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술적으로 국민 안전과 지속가능한 환경에 기여하고, 한수원의 경영 정상화에도 꼭 필요한 월성1호기의 영구정치 처분을 취소하고, 재가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용후핵연료관리정책재검토위원회에 대해서는 "월성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맥스터)의 월권적 포화시점 연장을 당장 취소하고, 한수원은 원안위가 승인한 맥스터 증설에 즉시 착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에교협은 "국가기후환경회의의 에너지 믹스에 대한 공론화는 법에 명시된 절차를 무시한 불법적인 것"이라며 "최소 60년 동안 우리나라 에너지 믹스의 핵심이 될 원자력 분야 전문가를 의도적으로 배제한 에너지 믹스 공론화는 의미가 없다"고 비판했다.

에교협은 전국 대학 61곳의 교수 225명이 참여하는 에너지 전환(탈원전) 정책 비판 단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