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올 뉴 아반떼’ 세계 최초 공개…다음 달 국내 출시
상태바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세계 최초 공개…다음 달 국내 출시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MPi, 1.6 LPi 운영…하이브리드, N라인 향후 출시
전 트림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등 첨단 안전편의사양 기본 적용
  • 윤진웅 기자
  • 승인 2020.03.18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뉴아반떼. [사진=현대자동차]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다음 달 국내 출시를 앞둔 '올뉴아반떼'가 모습을 드러냈다.

현대자동차는 1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에서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를 열고 올뉴아반떼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는 최근 코로나19 이슈에 따라 무관중 라이브 스트리밍 형식으로 전 세계 주요 지역에 중계됐다.

올뉴아반떼는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MPi(최대 출력 123ps, 최대 토크 15.7 kgf·m) △1.6 LPi (최대 출력 120ps, 최대 토크 15.5 kgf·m) 총 2개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충돌 안전성·승차감·소음 진동·동력·연비 등이 전반적으로 개선된 3세대 신규 플랫폼이 최초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정면 충돌 성능이 향상된 3세대 신규 통합 플랫폼은 과감하고 혁신적인 디자인 구현을 도왔다. 서스펜션의 기본 성능을 강화해 조타감과 응답성도 함께 향상시켰다.

최첨단 안전 사양도 눈에 띈다. 현대차는 올뉴아반떼 전 트림에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차로 이탈 경고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를 기본 적용했다.

아울러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고속도로 주행 보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 등도 선택할 수 있다.

특히, 10.25인치 클러스터와 10.25인치 내비게이션이 통합된 형태의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는 운전자 중심의 인체공학적 구조와 다양한 인포테인먼트 사양으로 완성도 높은 몰입감을 제공한다.

근거리무선통신(NFC) 기술을 통해 스마트키 없이 스마트폰 애플레이케이션으로 차량 출입, 시동이 가능하다. ‘현대 디지털 키’를 이용해 고객은 가족과 지인 등 다른 사람에게 차량을 공유하거나, 키가 없는 상황에서 손쉽게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현대차는 오는 25일부터 올뉴아반떼 사전계약을 실시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자료=현대자동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