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술문화재단, '와인 인문학 최고위과정' 1기 모집
상태바
한국예술문화재단, '와인 인문학 최고위과정' 1기 모집
  • 김용호 기자
  • 승인 2020.03.17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예술문화재단]
[사진=한국예술문화재단]

[이뉴스투데이 김용호 기자] (재)한국예술문화재단이 '와인 인문학 최고위과정' 1기 원우를 모집한다.

오는 4월 22일 저녁 6시 첫 수업을 시작하는 '와인 인문학 최고위과정'은 와인, 인문학 전문 교수와 함께 와인에 대한 전반적인 지식은 물론 생각을 넓히고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인문학까지 접할 수 있도록 마련한 융복합 과정이다.

팝페라 가수 겸 성악가인 (재)한국예술문화재단 강마루 이사장은 우리들의 삶과 닮은 와인을 인문학 및 다양한 주제로 풀어보고자 '와인 인문학 최고위과정'을 개설했다는 설명이다.

재단 관계자는 "술은 과하게 마시면 이성의 통제력은 약해지고 숨겨진 우리들의 욕망이 꿈틀거린다. 짝퉁이 즐비한 오늘날 자신의 가치관이 명확하게 서 있지 않다면 남들과 달라 보이고 싶은 욕망은 꿈틀거릴 수밖에 없다. 거기에 인문학은 사람을 사람답게 만드는 것이 무엇인지 항상 고민하게 만드는 학문이면서 우리로 하여금 자신과 자신의 삶을 뒤돌아보고 무기력에서 벗어나 일상을 자신감 있게 새로 시작하도록 힘을 주기도 한다. 이에 (재)한국예술문화재단에서는 지친 생활 속에서 자신감 있고 건강한 삶을 만들고자 인문학을 통해 와인을 탐구하고자 한다"며 "각 분야의 CEO, 기업임원 및 전문직 종사자, 격조 높은 와인문화와 테마디너를 경험하고 싶은 분들이라면 위 과정에 등록할 수 있으니 적극적인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재단은 와인의 접근성을 감안해 와인에 입문하는데 필요한 기본 지식, 와인 에티켓, 와인과 비지니스, 와인과 오페라, 와인과 음식 매칭, 최고의 소믈리에와 함께하는 특별한 만찬 체험 , 역사 속 와인 이야기, 미술사까지 주요 와인과 인문학을 배울 수 있도록 다양한 커리큘럼을 구성했다.

또한, 원우들과의 폭넓은 교류를 통해 기업의 가치를 올리는 것에 가장 큰 목적을 두고 있기에 함께 보고, 듣고, 익히고, 맛보는 것을 동시에 진행해 본 과정을 함께 하는 사람들끼리 행복함을 느끼고 나눌 수 있도록 했다.

강의는 세빛섬, 오늘갤러리(모스가든), 애류헌, 드레스가든 및 재단 아트홀 등 다양한 장소에서 이뤄진다.

강사진으로는 박찬준(한국국제소믈리에협회 부회장 / 국제와인품평회, 아시아 와인 트로피 디렉터), 송기범(2019 국가대표 소믈리에 / 현대그린푸드 수석 소믈리에), 김상미(와인 칼럼니스트), 안신희(내추럴 와인 국내 박사1호 / WSET, 대학교 강사), 안중민(SPC 수석 소믈리에 / 소믈리에 경기대회 최다 입상자), 김성실(와인 칼럼니스트 & 출판사 시대의 창 대표), 문선아(건국대학교 교수) 등이 나선다.

과정은 4월 22일 입학식 및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8월 26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후 6시부터 9시 사이 진행된다.

와인 인문학 최고위과정 관련 자세한 내용은 (재)한국예술문화재단 홈페이지에 접속하거나 전화로 문의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