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4월 개학, 학교 통한 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
상태바
정부 “4월 개학, 학교 통한 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3.17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전국 학교 4월 개학이 결정됐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7일 브리핑에서 학생들이 지역사회 주요 감염원이 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개학을 4월 6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날 브리핑에서 유 부총리는 “교육부는 미성년자 누적 확진자 숫자 증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이에 추가적인 개학 연기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휴원을 두고 보건당국과 교육부 입장이 달랐던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때와 달리, 이런 배경에서 이번에는 보건당국도 학교 휴업 연장을 권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시 일부 보건‧의료 전문가들은 감염병이 이미 지역사회에 퍼진 상황에서는 어린 학생들이 차라리 학교에 있는 것이 더 안전할 수 있다며 ‘학교 휴업이 전염병 확산 방지에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메르스 사태 때는 전국 휴교령은 없었고 학교장이 판단해 휴업했다.

이번에는 의료계가 학생 간 집단감염뿐 아니라 학교에서 시작한 감염병이 지역사회로 확산할 것을 우려하며 개학연기에 힘을 실어줬다.

대한감염학회는 ‘대정부 권고안’에서 “지역사회 전파의 역학적 중심이 될 수 있는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해 휴교를 연장할 것을 권고한다”며 “학교뿐 아니라 방과 후 학원, PC방 등 사교육이나 여가활동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 대책본부 전문위원회도 “학교가 개학하면 소아에서의 감염 및 전파 기회가 증가할 가능성이 커 지역사회 2차 유행을 촉발할 우려가 있다”며 “방학을 더 연장하는 것이 '사회적 거리두기'의 기본적인 요소”라고 지적했다.

한편 19세 이하 미성년자 누적확진자 숫자는 7일 379명에서 14일 505명으로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