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감염병 대응 기술, 인허가·외산장비 선호에 막혀 현장적용 난항
상태바
국산 감염병 대응 기술, 인허가·외산장비 선호에 막혀 현장적용 난항
과기부, 연구기관 애로사항 듣고 해결방안 모색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3.1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국내 연구기관들이 감염병 대응 주요 기술을 가지고 있지만 각종 인허가와 현장의 외산장비 선호 등으로 현장 적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이 17일 과기정통부 회의실에서 주재한 ‘공공연구성과 확산 협의회‘에서 이같은 내용이 언급됐다. 과기정통부는 현장의 애로사항을 분석해 해결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이날 협의회는 공공연구성과의 사업화를 담당하는 5개 주요기관에서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응을 위해 현장적용을 검토해 볼 수 있는 후보기술을 소개하고 이의 신속한 적용이 어려운 이유와 정책적·제도적 개선방향을 논의하는 순서로 이루어졌다.

주요 기관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대덕연구개발특구본부, 한국연구재단,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한국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 등이다. 

협의회 참석자들은 국가연구개발사업을 통해 개발된 감염병 진단기기, 바이러스 세정기술, 소독제 등 감염병 대응·예방과 관련된 다양한 공공연구성과물들의 사업화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이의 현장적용 가능성 및 기대효과 등에 대해 검토했다.

특히 이날 협의회에서는 감염병 관련 공공연구성과물들의 신속한 현장적용 및 사업화가 어려운 공통된 요인으로 △인체적용 기술로써 각종 인허가 과정 △기술·제품의 완성도 제고를 위한 반복테스트 및 추가 기술개발 △현장의 외산장비 선호경향 △본격 양산을 위한 판로개척 등이 주로 제기됐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협의회에서 제기된 공공연구성과의 사업화 애로요인들을 분석해 정책적·제도적 개선과제를 도출하고 이를 토대로 감염병 관련 공공연구성과의 사업화 및 현장적용이 신속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병선 제1차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지금의 국가적인 위기상황에서 오늘 참석한 공공연구성과 사업화 기관의 큰 사회적 역할이 요구된다”라며 “지금의 위기를 하루 빨리 극복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응에 활용될 수 있는 공공연구성과의 발굴과 이의 신속한 현장적용에 각 기관의 역량을 집중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