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어제 84명 증가…수도권 신규확진 44명
상태바
코로나19, 어제 84명 증가…수도권 신규확진 44명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3.17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전 서울 관악구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에 설치된 1인 감염 안전 진료 부스에서 의료진이 검체채취를 하고 있는 모습. 1인 진료 부스는 비말 접촉 없이 검사 할 수 있어서 상호 감염 위험을 줄이고 검사 시간과 동선을 줄여 의료진의 피로도 개선에도 도움이 된다. [사진=연합뉴스]
16일 오전 서울 관악구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에 설치된 1인 감염 안전 진료 부스에서 의료진이 검체채취를 하고 있는 모습. 1인 진료 부스는 비말 접촉 없이 검사 할 수 있어서 상호 감염 위험을 줄이고 검사 시간과 동선을 줄여 의료진의 피로도 개선에도 도움이 된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17일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8320명으로 집계됐다. 확진자 증가폭이 3일째 두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84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15일 76명, 16일 74명이었다.

신규 확진자 84명 가운데 44명이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 나와 37명이 추가 확진된 대구‧경북보다 많았다. 경기 지역에서는 성남 은혜의강 교회 집단감염 영향으로 31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은 12명, 인천은 1명이 늘었다.

대구는 32명, 경북은 5명이 증가했고, 경남에서도 1명이 추가됐다. 검역과정에서도 신규 확진자 2명이 발생했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대구가 6098명으로 가장 많고, 경북 1169명이다.

다른 지역 확진자는 △서울 265명 △부산 107명 △인천 31명 △광주 16명 △대전 22명 △울산 28명 △세종 40명 △경기 262명 △강원 29명 △충북 31명 △충남 115명 △전북 7명 △전남 4명 △경남 86명 △제주 4명 △검역 6명 등이다.

확진자 중에서는 여성(61.54%)이 남성(38.46%)보다 많다.

연령별로는 20대가 2330명(28.00%)으로 가장 많다. 이어 50대 1602명(19.25%), 40대 1164명(13.99%), 60대 1033명(12.42%) 등 순이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82명이다. 공식 집계 기준으로는 전날보다 6명(76∼81번째)이 늘었고, 경북에서 1명(82번째)이 추가 확인됐다. 치명률은 사망자 82명을 기준으로 0.99%다.

82번째 사망자는 91세 여성으로 지난 7일 확진 판정을 받았고, 김천의료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던 중 전날 사망했다. 고혈압과 치매 등 지병이 있었다.

완치로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264명이 늘어 총 1401명이 됐다. 완치자가 빠르게 늘어남에 따라 격리 치료를 받는 확진자 수도 전날 7024명에서 6838명으로 줄었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은 28만명을 넘어섰다. 확진자를 포함해 28만6716명이 검사를 받았고 이중 26만1105명이 ‘음성’으로 확인됐다. 1만7291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매일 오전 10시에 그날 0시 기준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