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해결사 정동영, 조선월드파크 1조원 프로젝트 1호 공약
상태바
전북해결사 정동영, 조선월드파크 1조원 프로젝트 1호 공약
전주 조선월드파크를 동양의 밀라노 세계속의 관광지로 만들겠습니다.
전주를 다시 위대하게 전국 관광거점도시 중 대표도시로 만들겠습니다.
  • 김은태 기자
  • 승인 2020.03.17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동영 예비후보 공약 발표. [사진=김은태 기자]
정동영 예비후보 공약 발표. [사진=김은태 기자]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전북의 해결사를 자처하는 정동영 전주병 예비후보가 조선월드파크 1조원 프로젝트를 공약으로 내세워 관심을 끌고 있다

정동영 예비후보는 17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조선월드파크 1조원 프로젝트를 통해 전주를 동양의 밀라노로 만들겠다는 21대 총선 1호 공약을 발표했다.

정 예비후보는 "전주를 단순히 하루 보고 가는 관광지로 끝내는 것이 아니라 유니버셜 스튜디오와 같이 체류형 관광지, 체험형 관광지로 만들어 전주를 다시 위대하게 만들고 과거 5대 도시의 영광을 되찾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이를 위해 조선 태조 정원과 세종 빛 테마 정원을 조성하고 전주성 4대문 복원과 조선왕들의 27개 역사관을 담은 조선문화정원 조성, 조선문화 체험 밸리 조성 등 5가지 핵심사업을 공약했다.

그는 또, "조선월드파크가 완성되면 전주경제와 전북경제는 성장동력을 일으킬 것이고 조선의 본향을 한류의 본거리로, 한국을 대표하는 전주 위상이 정립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낮에는 한옥마을과 전주성 4대문, 태조정원과 조선문화 정원에서 보내고 저녁의 야경 빛 문화를 체험하는 체류형 관광지로 변화하고 지역 일자리와 주민 소득 증대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서양에 밀라노가 있다면 동양에는 전주가 있다는 조선월드파크 프로젝트를 완성시켜 위기 국면에 빠진 전주와 전북의 경제를 확실하게 살려내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정동영 예비후보는 보수가 아닌 개혁의 길로 가기 위해서는 균형과 견제가 필요하고 멈출 수 없는 과제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은 개혁이 이뤄졌을 때 가능하다며 검증 받은 인물이 당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