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본, 코로나19 피해 대구·경북 우편물 6개월간 무료 배송
상태바
우본, 코로나19 피해 대구·경북 우편물 6개월간 무료 배송
우체국예금 수수료 면제, 보험 대출이자 납입 유예 등 지원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3.16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우정사업본부는 15일 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 경북 경산·청도·봉화 주민들을 위해 약 6개월간 구호우편물 무료 배송, 우체국예금 타행계좌 송금과 통장재발행 수수료 면제, 우체국 보험료와 대출이자 납입 유예 등의 지원을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우본에 따르면 구호우편물 무료배송은 대한적십자사, 전국재해구호협회 등의 구호기관에서 특별재난지역으로 발송하는 물품을 우체국에서 무료로 배송해 준다. 기간은 16일부터 9월까지다. 구호우편물을 보내고자 하는 개인 또는 단체 등은 구호우편물을 구호기관으로 보내고 구호기관에서 우체국에 접수하면 된다.

또 시 또는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발급한 재해증명서를 우체국에 제출하면 우체국예금 가입 고객은 9월까지 타행계좌 송금과 통장재발행 수수료를 면제 받을 수 있다. 

우체국보험 가입 고객도 2020년 9월까지 보험료와 대출이자 납입 유예 혜택을 받을 수 있다. 5월 31일까지 재해증명서와 함께 납입 유예 신청서를 우체국에 제출하면 된다. 유예된 우체국 보험료와 대출이자는 10월부터 내년 3월 중에 분할 또는 일시에 납부하면 된다.

우본은 2017년 포항 지진, 2018년 태풍 콩레이, 지난해 강릉 산불 등 자연재해로 인한 특별재난지역 지정에 따라 구호우편물 무료배송, 우체국금융 수수료 면제 등 특별지원을 한 바 있다. 앞으로 특별재난지역 추가지정이 이루어질 경우에도 지속적으로 우정사업 특별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