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확진자 하루 새 3명 숨져…국내 사망자 79명
상태바
대구-경북 확진자 하루 새 3명 숨져…국내 사망자 79명
  • 유준상 기자
  • 승인 2020.03.16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16일 하루 사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치료 중이던 대구·경북 환자 3명이 숨졌다.

국내 사망자는 79명으로 늘었다.

대구시와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3분께 파티마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던 64세 여성이 숨졌다.

이 환자는 지난 11일 의식이 없는 상태로 병원 응급실에 실려 와 중환자실에서 입원 중 이튿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고혈압과 만성신질환 등 지병을 앓았다.

오전 1시 24분께는 경북대병원 음압병상에서 치료를 받던 84세 남성이 사망했다.

그는 지난달 28일 발열과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119구급대에 의해 경북대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다음날 확진 판정을 받고 음압 병상에서 치료를 받았다.

그는 치매와 당뇨, 고혈압을 앓고 있었다고 보건당국은 전했다.

경북도민 1명도 이날 사망했다. 경산에 거주하는 71세 남성은 이날 오전 9시 7분께 대구파티마병원에서 코로나19로 숨졌다.

그는 지난달 폐암 진단이 나오자 통원하며 항암치료를 받아왔으며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