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맥스 ‘미국 나사 바이오’ 소재 선케어 화장품 개발
상태바
코스맥스 ‘미국 나사 바이오’ 소재 선케어 화장품 개발
마이크로바이옴 이어 솔라바이옴™ 특허 출원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3.16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맥스가 미국 나사 스페이스 바이오를 소재로 한 '솔라바이옴'을 개발하고 이를 적용한 선케어 제품을 출시한다. [사진=코스맥스]
코스맥스가 미국 나사 스페이스 바이오를 소재로 한 '솔라바이옴'을 개발하고 이를 적용한 선케어 제품을 출시한다. [사진=코스맥스]

[이뉴스트데이 이지혜 기자] 화장품 ODM(연구·개발·생산) 기업 코스맥스가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 스페이스 바이오 미생물 소재를 적용한 선케어 화장품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코스맥스에 따르면 지난해 4월 ‘제2의 게놈’으로 불리는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을 세계 최초로 출시하고 다양한 연구를 진행 중에 있다.

이후 나사 우주 광선의 인체 영향 및 대응 프로젝트를 검토하고 바실러스와 데이노코커스 등 균주를 발견했다. 해당 미생물은 우주 정거장 표면에서 수 백일이 지나도 생존했으며 자외선과 방사선은 물론 100˚C 이상 높은 온도에서도 생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스맥스 마이크로바이옴 유전체 연구팀은 이 균주로 실험을 진행한 결과 햇빛에 그을린 노화된 피부를 회복시켜 준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것이 자외선 차단에 매우 효과적이라는 결론을 도출하고 약 3년만에 제품 개발에 성공했다.

이 소재는 올 초 솔라바이옴™(Solarbiome™) 이라고 명칭을 확정하고 특허를 출원했다. 각종 유해 광원이라고 잘 알려진 자외선, 적외선, 가시광선을 차단 효과는 물론 외부 환경에 대한 저항력 우수, 세포 손상 회복, 노화 방지 등 효과를 거둔다.

코스맥스측은 솔라바이옴을 적용한 선 제형을 이달 내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프라이머, 플루이드, 크림, 앰플 등으로 고객사를 통해 출시된다. 향후 제품군을 쿠션 팩트, 파운데이션 등 다양한 색조 화장품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경수 코스맥스그룹 회장은 “새로운 선 제형은 나사 미생물 소재를 기능성 화장품으로 탄생시킨 혁신 융합 제품”이라고 말하며 “미지 영역이라고 알려진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항노화 화장품의 새로운 카테고리를 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