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국산 위성 해외 수출 지원 확대한다
상태바
과기부, 국산 위성 해외 수출 지원 확대한다
선진국 수준 소형위성, 337조원 고부가가치 시장 공략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3.1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리안위성 2B호를 싣고 발사되는 아리안5ECA 발사체.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천리안위성 2B호를 싣고 발사되는 아리안5ECA 발사체.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국내 우주산업 육성을 위해 대표적인 고부가가치 상품인 위성의 해외 수출을 올해부터 지원한다.

16일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세계 우주산업 규모는 2018년 기준 2774억달러(약 337조4300억원. 정부예산 제외)로 지난 10년간 약 2배 확대됐다. 위성 보유국도 우주 선진국에서 전 세계 73개국으로 확대되고 있다. 또 앞으로 10년간 현재 운영 중인 위성의 3배에 달하는 약 6000기가 개발될 전망이다.

과기정통부는 우리나라가 지난 30년간의 우주개발을 통해 위성의 기술수준은 세계적 수준에 도달했으며 소형위성 중심으로 선진국 수준의 가격 경쟁력도 확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2018년 현재 위성관련 수출액은 231억원으로 기술수준에 비해 수출실적은 저조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우주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방문, 간담회, 설문조사 등을 통해 수출이 저조한 원인을 분석해 그 결과를 바탕으로 위성 수출을 종합 지원하는 사업을 신설했다.

과기정통부는 이 사업을 통해 정부 간 포럼 개최, 정보수집, 대상국별 초청 연수프로그램을 운영해 소개자료 배포 등을 통해 해외 위성수요를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판로개척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우리의 위성기술 및 경쟁력을 고려해 중동, 동남아, 남미 등 후발 우주 개발국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 해당국은 위성의 완성체뿐 아니라 위성영상을 활용한 화산 폭발전조지형 탐지와 같은 사회문제 해결 솔루션 등의 제공을 희망함에 따라 개도국에 공통적으로 적용 가능한 솔루션을 중심으로 소프트웨어 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위성의 최하위 부품인 소자급 부품은 전량수입에 의존하는 실정으로 높은 가격과 납기지연으로 수출에 장애로 작용한다는 지적에 따라, 사용빈도가 높고 가격이 고가인 소자급 부품을 선별해 국산화 R&D를 지원할 계획이다. 

그리고, 위성의 가격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2월 개소한 우주부품시험센터 및 항우연 등을 통해 위성 완성체, 부분품에 대한 우주환경 시험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우주개발기반조성 및 성과확산사업(위성수출 활성화지원)을 통해 올해 40억을 포함하여 향후 5년간 약 20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이번 위성수출 활성화지원 사업공고는 과기정통부, 한국연구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