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원, 부산시에  1억1천만원 코로나 극복 지원 전달
상태바
예탁원, 부산시에  1억1천만원 코로나 극복 지원 전달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3.13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13일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부산지역 내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온누리 상품권 1억원을 부산시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성금은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부산종합사회복지관과 지역아동센터에 분배되어 지역 소상공인들로부터 취약계층 지원 물품을 구매하는데 활용될 계획이다.

예탁결제원은 추가적으로 부산지역 내 자가격리자들의 생활유지를 위해 1천만원 상당의 긴급구호물품을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기부할 예정이다.

한편, 예탁결제원 나눔재단은 지난 5일 코로나19 확산으로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는 대구지역에 방역물품 및 구호물품 지원을 위해 긴급구호자금 3000만원을 지원했다.

이명호 사장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부산 소상공인과 지역주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를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