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 자사주 2만1800주 매입
상태바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 자사주 2만1800주 매입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3.11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완 BNK그룹 회장.
김지완 BNK그룹 회장.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BNK금융지주는 김지완 회장이 자사주 2만1800주를 장내 매수했다고 지난 6일 공시했다. 2018년 5월 첫 매입 이후 현재까지 보유주식수는 5만6800주다.

또한 BNK금융지주는 최근 주가안정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한국투자증권과 자기주식 취득을 위한 70억원 규모의 신탁계약을 체결하고 자기주식을 매입 중에 있다.

이번 김 회장의 자사주 매입은 BNK금융지주 주가가 기업가치 대비 저평가되어 있다는 판단과 함께 그룹 최고 경영자로서 주가를 부양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BNK금융지주 주가는 코로나 위기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와 글로벌 주식시장의 급락 등으로 은행업종이 전반적인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5000원 중반에서 등락을 보이고 있다.

주가를 1주당 순자산가치로 나눈값인 주가순자산비율(PBR)이 약 0.2배 수준으로 매우 낮게 평가 되고 있지만, 지난해 결산 실적에 따른 배당성향 20.9%(주당 배당금 360원)와 현 주가 수준을 기준으로 할 경우 주당 배당수익률은 6%를 초과해 투자 메리트가 높다.

김진상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다각적인 주주가치 제고를 모색중인 BNK금융그룹의 경우 코로나 사태로 커진 불확실성이 대부분 반영 되었다고 판단돤다.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전년대비 12% 증가했고 우량여신 확대에 따른 건전성 지표 개선 추세 등을 감안 할 경우 전년말대비 30% 가까운 현재의 주가 하락은 지나친 면이 있다"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