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명퇴 이어 ‘휴업’ 검토…노조, 요청 거부
상태바
두산중공업, 명퇴 이어 ‘휴업’ 검토…노조, 요청 거부
  • 유준상 기자
  • 승인 2020.03.11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중공업의 차세대 원자로. [사진=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의 차세대 원자로. [사진=두산중공업]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수주 부진으로 경영 위기를 겪는 두산중공업이 명예퇴직에 이어 휴업까지 검토하고 있다.

11일 두산중공업에 따르면 전날 금속노조 두산중공업지회에 '경영상 휴업 시행을 위한 노사협의 요청' 공문을 보냈다.

두산중공업은 고정비 절감을 위한 긴급조치로 근로기준법 46조, 단체협약 37조에 근거해 경영상 사유에 의한 휴업을 하겠다는 방침을 전달했다.

휴업 대상 선정과 휴업 기간 등 세부 방안에 대해서는 노동조합과 협의하기로 했다.

두산중공업은 휴업까지 검토하게 된 배경으로 원자력·석탄화력 프로젝트 취소로 인한 경영실적 악화를 거론했다.

두산중공업은 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들어있던 원자력·석탄화력 프로젝트 취소로 약 10조원 규모의 수주물량이 증발해 경영 위기가 가속화되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2012년 고점 대비 현재 매출이 50% 아래로 떨어졌고 영업이익은 17% 수준에 불과한데, 최근 5년간 당기 순손실액이 1조원을 넘어 영업활동만으로 금융비용을 감당할 수 없고 신용등급까지 하락하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봉착했다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비용 축소, 신규채용 억제, 임원·조직 축소, 한시적 복지유예, 순환휴직, 인력 전환 배치, 조기퇴직, 명예퇴직 등 고정비를 줄이고 운영 효율화를 했지만, 한계에 도달했고 보다 실효적인 비상경영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두산중공업이 2014년 말 이후 만 5년여 만인 지난달 시행한 명예퇴직에는 기술직·사무직을 포함해 500여 명이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중공업 노조는 휴업 협의 요청을 거부했다.

이성배 두산중공업 노조 지회장은 "확대간부회의를 열어 휴업 협의 요청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며 "직원들은 회사가 어려운 상황에서 저강도 구조조정에 동참해왔다. 비상경영을 하려면 사주, 경영진이 사재를 출연하는 등 먼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산중공업지회와 금속노조 경남지부는 12일 경남도청 앞에서 경영진의 휴업 협의 요청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