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ICT 수출, 코로나19 이겨내고 증가세…반도체·휴대폰 호조
상태바
2월 ICT 수출, 코로나19 이겨내고 증가세…반도체·휴대폰 호조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3.1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도별 2월 ICT 수출액.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도별 2월 ICT 수출액.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코로나19로 글로벌 경제가 얼어붙었음에도 ICT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늘었다.

1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2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액은 137억4000만달러, 수입액은 77억1000만달러, 수지는 60억4000만달러 흑자로 잠정 집계됐다.

ICT 수출은 반도체(9.3%) 및 휴대폰(4.7%) 수출 증가 등으로 전년 동월대비 8.5% 증가했다. 이는 2018년 11월 이후 16개월 만에 증가세다. 

주요 품목별로는 반도체(75억1000만달러)가 낸드(5억달러) 및 시스템 반도체(23억8000만달러) 수출 호조세를 보였다. 2월 기준 현물 가격은 4Gb D램이 2.05달러로 29.2% 줄었고 64Gb 낸드플래시는 2.56달러로 0.2% 늘었다. 

메모리 반도체(46억4000만달러)는 D램(21억5000만달러) 및 낸드, 메모리MCP 등 수출 확대로 증가세를 보였다. 

휴대폰(9억달러)는 해외 생산 기지 수요 확대 및 고사양 부품 수요 증가로 인한 부분품 수출이 호조를 보였다. 

중소기업 ICT 수출(13억7000만달러)은 반도체, 컴퓨터 및 주변기기, 휴대폰 등이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ICT 최대 수출국인 중국(홍콩포함, 61억9000만달러), 베트남(23억3000만달러), 미국(17억1000만달러), EU(8억7000만달러)로 주요 국가에서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를 보였다. 

한편 ICT 수지는 60억4000만달러로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