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소외계층 등 710가구 대상 가스시설 교체 지원
상태바
영천시, 소외계층 등 710가구 대상 가스시설 교체 지원
  • 정상현 기자
  • 승인 2020.03.11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대구경북취재본부 정상현 기자]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취약계층의 에너지복지를 실현하고 가스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2020년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사업’은 사고 위험이 높은 LPG 고무호스를 금속배관으로 교체하고 가스레인지의 연소기 과열 방지를 위한 안전장치인 ‘타이머콕’설치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올해 가스사고 위험에 취약하고 경제적 여력이 부족한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독거노인, 중증장애인, 소년소녀가정, 기초연금수급자, 한부모가족 등 710세대를 대상으로 가스시설 개선사업 및 타이머콕 설치를 지원할 예정이다.

시는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사업의 총 사업비 약 12억을 투입해 5,100가구의 고무호스를 금속배관으로 교체하고 타이머콕을 설치해 왔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에너지 취약세대의 가스사고 발생 예방은 물론 소중한 인명과 재산을 보호함으로써 우리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