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대책본부 "구로 콜센터 확진자 최소 50명…직원 46명은 같은 층 근무"
상태바
방역대책본부 "구로 콜센터 확진자 최소 50명…직원 46명은 같은 층 근무"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3.10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로구시설관리공단 관계자들이 10일 오전 신도림 코리아빌딩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으로 확인된 서울 지하철 1호선 구로역에서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구로구시설관리공단 관계자들이 10일 오전 신도림 코리아빌딩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으로 확인된 서울 지하철 1호선 구로역에서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의 한 콜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최소 50명에 이를 정도로 집단으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서울시 구로구에 소재한 콜센터와 관련한 확진 환자가 총 50명 발생했으며 이들에 대한 감염 경로 및 접촉자를 조사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정오까지 확인된 확진자는 직원이 46명, 이들과 접촉한 가족 등이 4명이다. 확진된 직원들을 지역별로 나눠보면 서울이 19명, 경기가 14명, 인천이 13명 등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가족 접촉자를 제외한 확진 환자 46명은 모두 콜센터가 소재한 건물 11층에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해당 콜센터에서는 600∼700명 정도가 근무했다"면서 "현재까지 파악한 바로는 이달 4일경에도 (확진된) 환자의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방역당국은 현재 11층에 근무하는 207명에 대해 역학 조사와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같은 층에 근무한 직원 외에도 같은 회사지만 건물 7∼9층에 근무하고 있는 다른 직원들에 대해서도 코로나19 발병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권 부본부장은 "현재 영업 시설 및 사무실 공간으로 사용 중인 건물(공간)은 전면 폐쇄돼 있고, 전체 방역 소독은 완료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콜센터와 관련돼서도 그렇고 앞으로 등장하는 집단적인 감염의 경우에는 신천지 신도들과의 연관성까지도 역학 조사를 통해서 최대한 파악해보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