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충청권, 상생협력 체계 본격 정비키로
상태바
행복청-충청권, 상생협력 체계 본격 정비키로
행복청장 위원장으로 세종시지원단장과 시·도 부단체장 위원으로 참여해 위상 높이기로
경제산업․문화관광․광역교통 등 협력 분야별협의회 운영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0.03.10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청이 충청권 4개 시도와 함께 상생협력체계에 대한 본격 정비에 나서기로 했다.
행복청이 충청권 4개 시도와 함께 상생협력체계에 대한 본격 정비에 나서기로 했다.

 

[이뉴스투데이 세종취재본부 이용준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이 국무조정실 및 충청권 4개 광역 시‧도와 함께 지역균형발전과 동반성장을 위한 상생발전 협력체계에 대한 본격 정비에 나선다.

이를 위해 지난 2018년 3월부터 대전광역시, 세종특별자치시, 충청북도, 충청남도와 함께 운영해 오던 ‘행복도시권 광역상생발전정책협의회(이하 정책협의회)’의 위원장을 행복청장이 맡고 국무조정실 세종시지원단장, 충청권 광역 시·도 부단체장이 위원으로 참여해 위상을 강화하고, 경제산업․문화관광․광역교통 등 분야별 현안사항을 조정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정책협의회는 협력 분야별 전문성과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각 기관의 고위공무원을 위원으로 하는 경제산업협의회, 문화관광협의회, 광역교통협의회 등 분야별협의회를 별도로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우선, ▲경제산업협의회는 국무조정실이 중심이 되어 의료․바이오․정보기술․자율주행자동차 등 신기술․신산업 분야 혁신성장과 지역산업 특화발전에 대한 산업정책을 공유하고 상생발전 방안 마련 ▲문화관광협의회는 행복청이 발주한 ‘행복도시권 문화 관광 발전전략 연구’와 연계해 4월부터 충청권 통합관광센터 구축 및 통합관광프로그램 개발 방안 등의 구체화 ▲광역교통분야는 광역대중교통 확충 및 통합환승요금제 도입 등 진행 중인 협력사업 추진 등에 상호 협력해 간다는 계획이다.

송민철 광역상생발전기획단장은 “행복도시와 충청권 상생발전을 위한 광역협력 체계의 위상이 높아진 만큼, 지역균형발전 및 상생발전의 가시적 성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