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5개구 모두 확진자 발생…"최대 집단감염 사례"
상태바
서울 25개구 모두 확진자 발생…"최대 집단감염 사례"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3.10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서울시는 10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서울 발생 코로나19 확진자 누계가 전날 대비 26명 늘어난 15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날 집계에서 처음으로 중구 거주자 중 확진 사례가 발표됨에 따라, 서울의 25개 자치구 모두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거주자가 나왔다.

서울 발생 확진자 156명 중 30명은 퇴원했으며 나머지 126명은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서울 발생으로 잡힌 확진자 중 사망자는 없다.

주요 집단 발생 연관 사례로는 구로구 콜센터 관련이 22명, 해외접촉 관련이 16명, 은평성모병원 관련이 14명, 성동구 주상복합건물 관련이 13명, 종로구 명륜교회와 종로노인복지관 관련이 10명이었다. 또 다른 감염 경로로는 타 시도 확진자 접촉이 19명, 대구 방문이 11명, 신천지 관련이 2명 등이 있었다. 산발 사례나 조사 중인 경우인 '기타'는 49명이었다.

서울 발생 확진자 156명을 거주지별로 보면 서울 외 거주자가 17명이었고, 서울 내 거주자는 강남·은평·송파구에 각 12명, 종로·동대문구에 11명, 노원구에 10명, 구로구에 9명 등이다.

이어 양천구 7명, 강서·서초·성북구 각 6명, 강동·관악구 각 5명, 강북·서대문·영등포구 각 4명, 성동구 3명, 광진·금천·동작·중랑구 각 2명, 도봉·마포·용산·중구 각 1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