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그룹, 코로나19 극복 위한 협력사 지원책 내놔
상태바
아모레퍼시픽그룹, 코로나19 극복 위한 협력사 지원책 내놔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3.09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사진=아모레퍼시픽]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사진=아모레퍼시픽]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은 9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영업에 어려움을 겪는 가맹점 등 파트너사에 80여억원을 직접 지원하고, 생산 협력사에 2000억원 대금 결제를 돕는 지원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지원책은 아리따움과 이니스프리, 에뛰드 등 가맹점과 상생 하기 위해 32억원 규모로 제품을 특별 환입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방문판매 경로에선 카운셀러 소득 보전 및 영업활동 지원에 15억원을 사용하고, 카운셀러 면역력 강화를 위해 건강기능식품도 15억원치를 제공한다.

이 밖에 거래처 판촉물 지원, 수금제도 변경 등 다양한 형태로 추가 20억원을 집행한다.

SCM 협력사에는 2000억원 규모 결제대금을 조기 지급하거나 선 결제해 자금 운용 부담을 덜어줄 계획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 관계자는 “앞서 가맹점 등 협력사에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개인 위생용품을 무상 지급하고 별도로 총 5억원 상당의 현금과 현물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하기도 했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돕고 함께 극복하기 위한 지원책도 내놓게 됐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