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 ‘SRT 매진열차 예약대기’ 제도 도입…취소표 순차 배정
상태바
SR ‘SRT 매진열차 예약대기’ 제도 도입…취소표 순차 배정
  • 윤진웅 기자
  • 승인 2020.03.09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R]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SRT 운영사 SR은 오는 10일부터 SRT 매진열차에 예약대기 제도를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13일 운행하는 열차부터 신청할 수 있다.

예약대기 제도는 매진된 열차의 취소 승차권을 고객이 신청한 순번에 따라 자동 배정해 구매할 수 있게 도움을 주는 제도이다. 그동안 매진된 열차의 승차권을 구매하려면 SRT앱이나 홈페이지에서 승차권을 직접 확인하고 예매해야 했다.

먼저, 매진된 열차를 선택해 예약대기를 신청하면, 해당 열차의 취소표가 생길 경우 해당 고객에게 SMS(카카오알림톡)로 안내한다. 자정까지 결제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취소돼 차순위 고객에게 좌석을 재배정한다. 열차당 전체 좌석 10%까지 신청 가능하며, 일반실을 기준으로 운영한다. 다만, 취소된 특실 승차권이 있는 경우 배정 여부를 고객이 선택할 수 있다.

예약대기 신청은 열차가 매진된 시점부터이며, 열차 출발 3일 전 마지막 예약대기 신청을 받은 뒤 2일 전 마지막으로 좌석을 배정한다. 이후 취소표는 예약대기 없이 기존과 동일하게 예매할 수 있다.

SR은 이용수요에 따라 열차당 신청 가능 인원을 조정할 예정이다. 설·추석 등 명절에 운행하는 열차에 도입도 계획 중이다.

권태명 SR 대표이사는 “예약대기 제도를 통해 보다 많은 고객이 편리하게 SRT를 이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