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日, 코로나19에 사상초유 국가 비상사태 선포하나
상태바
[단독] 日, 코로나19에 사상초유 국가 비상사태 선포하나
아베 총리, 참의원 예산위원회 회의서 언급…국민 사권 침해 여부까지 거론
  • 고선호 기자
  • 승인 2020.03.09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코로나19 사태 격화에 따라 국가 비상사태 선포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코로나19 사태 격화에 따라 국가 비상사태 선포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일본이 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국가 비상사태 선포를 염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국민의 사권 제약까지 거론하는 등 일본 역사상 전례없는 국가 단위 감염병 사태로 번질 것으로 보인다.

9일 일본 시사닷컴에 따르면 이날 참의원 예산위원회 회의에서 아베 총리와 관계 장관이 참석 한 가운데 집중 심의를 실시했다.

이날 아베 총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대를 공문서 관리 지침이 정하는 ‘역사적 비상 사태’로 지정하는 방안을 내놨다.

이에 대한 결정 여부는 10일에 나올 예정이다.

역사적 비상 사태에 지정되면 정부 회의의 개최 일시 및 발언자, 발언 내용 등에 대한 기록이 의무화된다.

아베 총리는 전국 일제 휴교 방침을 사실상 결정한 관계 장관들과의 연락 회의도 회의록을 작성하고 공표 할 방침을 밝혔다.

코로나19 주요 확산 국가에 대해서는 입국 제한을 두겠다는 입장도 함께 내비쳤다.

아베 총리는 “이탈리아도 급속한 감염 확대가 보여져 대상으로 할지 논의하고 있다”며 “필요하다면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