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풍석포제련소, 코로나19 집단 감염 발생에 1억원 긴급 수혈
상태바
영풍석포제련소, 코로나19 집단 감염 발생에 1억원 긴급 수혈
봉화 푸른요양원 등 확진자 51명 발생
  • 윤진웅 기자
  • 승인 2020.03.09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9일 영풍에 따르면 영풍석포제련소는 이날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경북 봉화군을 지원하기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1억원을 기탁했다. 지난 5일 경북도에 5억원을 지원한 지 약 4일 만이다.

이번 성금은 봉화군 확진자 지원과 지역사회 방역사업, 군민 건강보호를 위한 물품 확보에 쓰일 예정이다. 앞서 경북 봉화 노인의료복지시설인 푸른요양원에서 지난 4~6일 3일간 51명의 코로나19 감염 확진자가 발생한 바 있다.

이강인 영풍 대표이사는 “갑작스런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인한 군민의 걱정을 나누고 군수와 공무원들의 방역 노고에 작은 힘이라도 되길 바란다”며 “봉화에서 50년간 제련소를 운영해 온 회사로서 앞으로도 이웃인 군민들과 함께 코로나19를 퇴치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설명: 엄태항 봉화군수(가운데)와 (주)영풍 석포제련소 박영민 소장(맨왼쪽) 배상윤 전무가 9일 경북 봉화군청 군수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성금 1억 원 전달식을 가진 뒤 코로나19 퇴치 의지를 다지고 있다. /(주)영풍 석포제련소 제공
(왼쪽부터) 박영민 영풍석포제련소 소장, 엄태항 봉화군수, 배상윤 석포제련소 전무가 9일 성금 전달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영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