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 매매가 거품 빠지며 ‘전세가율’ 슬쩍 올라
상태바
서울‧경기, 매매가 거품 빠지며 ‘전세가율’ 슬쩍 올라
서울은 56.9%서 59.9%, 경기는 68.2%서 71.5%로 상승…인천은 70.2%서 67.4%로 하락
  • 유준상 기자
  • 승인 2020.03.09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쌍용아파트. [사진=유준상 기자]
서울 강남구 대치동 쌍용아파트. [사진=유준상 기자]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작년 12‧16대책, 올해 2‧20대책이 연이어 나오면서 최근 거래도 많고 매매가격이 올랐던 지역 중심으로 숨고르기를 하고 있다. 이에 서울과 경기권은 전세가율이 소폭 오르는 현상을 보이고 있다.

9일 ㈜직방은 국토교통부 아파트 실거래가를 바탕으로 12‧16대책 전후인 작년 4분기와 올해 1분기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세비율)을 분석‧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서울의 1월부터 3월 현재까지 전세가율은 59.9%로 작년 4분기 56.9%보다 3%p 상승했다. 직방은 “전세가 영향보다는 부동산대책으로 신축이나 고가아파트, 이미 가격이 많이 오른 단지 중심으로 가격 하향 조정을 보이고,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다고 인식된 지역과 단지 위주로 거래흐름이 바뀌면서 나타난 결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경기도도 1분기 전세가율이 71.5%로 4분기보다 3.3%p 올랐다. 구옥아파트 위주로 가격이 조정된 탓이다. 이호연 직방 매니저는 “2018년 이전에 입주한 경기도의 구옥 아파트들이 부동산 대책에 따른 풍선효과가 주춤해지며 가격 조정을 보인 것”이라면서 “이와 함께 최근 경기권에 전세 물량이 많아지며 전세가가 안정세를 유지한 점이 맞물린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반면 인천은 작년 4분기 70.2%에서 1분기 67.4%로 전세가율이 하락했다. 매매거래가 줄긴 했지만 서울, 경기 서남권과 인접해 있어 입지가 좋은 단지 중심으로 거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인천을 제외한 광역시와 기타지방도 1분기 전세가율이 각각 72.6%, 73.9%로 4분기보다 상승했다.

직방은 매매와 전세 움직임의 견인차 역할을 하는 신축아파트를 구축아파트와 비교했다. 그 결과 서울 신축과 구축 아파트의 전세가율은 지난 4분기보다 올해 1분기에 격차가 더 벌어졌다. 서울 신축아파트 전세가율은 1분기 65.0%로 지난 4분기(54.2%)보다 크게 상승했다. 전세 실거래 가격이 1분기에는 하향 조정을 보였으나, 매매 실거래 가격도 크게 하락하면서 전세가율이 올랐다.

직방 관계자는 “12‧16대책 발표 이전에는 주요지역의 가격 선도 아파트나 입지가 좋은 신축 아파트 중심으로 매매 가격이 상승 움직임을 보였다”며 “이후엔 9억초과 주택담보대출 강화, 15억 초과 아파트 대출 금지 규제로 고가 아파트가 약세로 돌아섰기 때문에 신축아파트의 전세가율이 상승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서울 구축아파트도 4분기 가격 상승 부담으로 급매물이나 저렴한 매물위주로 거래가 진행되면서 전세가율이 4분기 56.9%에서 1분기 59.9%로 상향 조정됐다. 하지만 신축아파트에 비해서 조정폭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경기 신축아파트 전세가율은 1분기 68.6%로 지난 4분기(71.5%)보다 소폭 하락했다. 4분기보다 1분기에 매매 거래 가격이 소폭 하향 조정됐지만 조정폭이 서울처럼 크진 않았다. 전세가 매매보다 하향 조정이 커서 전세가율이 하락했다. 신규 아파트 입주물량이 많아 전세시장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