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스페셜올림픽코리아 검사 '부적정 업무 처리' 무더기 드러나
상태바
문체부, 스페셜올림픽코리아 검사 '부적정 업무 처리' 무더기 드러나
국감 때 제기된 ‘나경원 의원 딸 문체부 승인 없이 이사직’ 의혹 사실로 확인돼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3.06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이 10월 21일 문체위 국감에서 박양우 문체부 장관에게 SOK 특혜 관련 건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사진=국회방송]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이 10월 21일 문체위 국감에서 박양우 문체부 장관에게 SOK 특혜 관련 건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사진=국회방송]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 딸 김모씨가 문체부 장관 승인 없이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 당연직 이사로 활동했다는 국정감사 의혹 검사 결과 SOK 임원은 문체부 장관 승인을 받아 취임하게 돼 있으나 SOK 임원승인 신청(2016년 9월 7일) 및 승인 통지(2016년 9월 19일) 명단에서 이름이 빠져 문체부 장관의 승인을 받은 임원으로 볼 수 없다.’

문화체육관광부는 6일 SOK에 대한 법인 사무 검사 결과, 부동산(사옥) 임대수익, 선수이사 선임, 글로벌메신저 후보자 추천, 계약업무 등에서 부적정한 업무처리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검사는 민법 제37조(법인의 사무의 검사, 감독), 문체부 등 소관 비영리법인의 설립 및 감독에 관한 규칙 제8조(법인사무의 검사·감독),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제36조(검사)에 근거해 실시했다.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무 및 국고보조금 검사 결과 발표’에 따르면 김모씨 의혹이 사실로 확인된 선수이사 선임 절차 미준수(시정요구 1건·기관주의 1건·통보 1건)를 포함해, 부동산(사옥) 임대 수입 사용(통보 2건), 글로벌메신저 후보자 추천 절차 및 심사의 부적정(통보 1건·기관주의 1건), 법인의 중요 안건에 대한 이사회 서면결의(기관주의 1건), 회장 재량권의 과도한 인정(권고 1건), 계약사무처리규칙의 국가계약법령 반영 미흡(권고 1건·통보 1건), 계약사무처리규칙 미준수(기관주의 1건·통보 1건), 계약사무처리규칙을 위반해 수의계약 체결(기관주의 1건·톱보 1건) 등의 조치사항을 결정했다.

지난해 11월 11일부터 12월6일까지 진행된 이번 검사에서는 △2013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 세계대회 잉여금 사용과 SOK의\ 출연금 관리와 집행 △이사회 임원 선임, 이사 및 감사에 지급되는 비용 등 이사회 운영 전반 △채용, 인사 등 인력 운영, 각종 위원회 설치 및 운영 등 사무 및 조직 운영 △사업추진 과정과 관련 절차 준수, 보조금법 등 관련 규정 준수 등 국고보조금 사업 전반에 관한 사항을 중점적으로 따졌다.

문체부는 또 검사 결과에서 “SOK 정관 제28조 3항(이사 중에는 발달장애인 가족, 발달장애인전문가, 스포츠전문가 중 1명과 스페셜올림픽 선수 2명이 포함돼야 한다)은 선수 출신 이사를 두어야 한다는 뜻이지 당연직 이사라는 의미는 아니다”며 “2014년 4년 임기의 글로벌메신저 후보자 심사에서도 SOK 임직원만으로 구성된 인사위원회에서 심사를 진행해 최종 후보자 1명을 추천했는데, 국제단체 추천인사 선정에 공정성과 투명성이 확보되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SOK가 2019년 4~12월 부동산 임대수입(2504만687원)을 경상운영비(공공요금)에 사용한 것도 정관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앞으로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설립 목적인 발달장애인 체육 육성 사업과 스페셜올림픽 기념사업 등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국고보조금 집행 등 법인사무에 대한 지도・감독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