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특근 재개…GV80 등 생산 속도 낸다
상태바
현대차, 특근 재개…GV80 등 생산 속도 낸다
와이어링 하니스 공급 정상화
  • 윤진웅 기자
  • 승인 2020.03.06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자동차 부품인 와이어링 하니스(전선 뭉치) 공급이 정상화 단계에 들어가면서 현대자동차가 특근을 한 달 만에 재개한다.

현대차는 오는 7일부터 주말 특근을 다시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고객 인도가 지연됐던 팰리세이드, GV80 등 인기 차종 공급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달 8일 특근을 중단했다. 당초 매주 토요일 특근 해왔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중국 공장에서 납품하는 전선 뭉치 공급이 끊겨서다.

현대차는 "와이어링 하니스 공급이 정상화 단계에 들어간 것으로 보고 특근 재개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